EU측 "브렉시트 전환기간 1년 연장 가능성 열려있어" > 예약문의

예약문의

홈 > Reservation > 예약문의

EU측 "브렉시트 전환기간 1년 연장 가능성 열려있어"

페이지 정보

작성자 문지율 작성일18-12-04 23:58 조회3회 댓글0건

본문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 미셸 바르니에 유럽연합(EU) 브렉시트(Brexit, 영국의 EU 탈퇴) 협상 수석대표는 브렉시트 전환(이행) 기간을 1년 연장하는 가능성이 열려있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바르니에 대표는 17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EU 브렉시트 협상 정상회의를 하루 앞두고 27개 EU 회원국 관계 장관들에게 내달까지 협상을 타결하기 위한 새로운 제안을 할 의향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가 보도했다.


특히 브렉시트 전환 기간을 1년 연장하는 것은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가 영국 영토인 북아일랜드와 아일랜드에 경계를 이루는 국경이 생기는 문제와 관련한 '이중 안전장치'(two-tier backstop)를 수용하는 것이 조건이 돼야 한다고 바르니에 대표는 말했다.


EU와 영국은 영국이 내년 3월 EU를 떠나는 순간부터 2020년 말까지 21개월간을 브렉시트 전환 기간으로 지난 3월 합의한 바 있다.


지난주 EU측이 영국측에 비공식적으로 제안한 적 있는 브렉시트 전환 연장은, 영국과 EU간 무역 관계와 함께 북아일랜드 국경 문제에 관한 합의를 끌어내기에 필요한 시간을 추가로 제공할 것으로 파이낸셜타임스는 전망했다.







바르니에 대표가 언급한 이중 안전장치는 영국 영토인 북아일랜드와 EU 회원국인 아일랜드 국경 문제와 관련해서 영국이 별다른 대안을 제시하지 못하면 북아일랜드만 EU 관세동맹 안에 두는 기존 대비책과, 영국 전체를 당분간 EU 관세동맹에 두는 대비책 등 2가지를 의미한다.


북아일랜드만 EU 관세동맹에 포함하는 것은 양측 실무협상에서 잠정적으로 합의한 적 있지만, 메이 총리는 영국 본토와 아일랜드 사이에 국경이 생겨 통합성을 저해한다고 반대하면서 영국 전체를 EU 관세동맹에 두는 방안을 제안하고 있다.


영국 외교관들은 브렉시트 전환 연장과 관련한 아이디어는 바르니에 대표 개인의 생각이며 합의가 이뤄졌다고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경계심을 드러냈다.


브렉시트 협상의 돌파구 마련은 메이 총리가 17일 정상회의에 나와 아일랜드와의 국경 문제에 관한 구체적인 제안을 어떻게 내놓느냐에 달려있을 것으로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예상하고 있다.

투스크 EU 정상회의 의장(왼쪽)과 메이 영국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투스크 EU 정상회의 의장(왼쪽)과 메이 영국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hopema@yna.co.kr

비아센터

945974
정품 비아그라를 연구, 비아그라 구입, 비아그라 구매 방법, 올바른 비아그라 복용법 및 복용량 제시, 검증된 비아그라 판매 사이트 비아센터 소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맘빌리지 카라반 캠핑장 충남 태안군 소원면 법산리 320 맘빌리지 | 충남 태안군 소원면 법산길 350-60 맘빌리지 441 01 111524 농협 장석만
Tel : 041-672-2231 | H.P : 010-3250-7767 | 사업자 등록번호: 316-04-25340

Copyright ⓒ momvillage.co.kr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로그인 메이크24 바로가기